제  목 :   허리둘레 2인치 늘어나면, 사망률 10% 이상 증가
허리둘레가 늘어나면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상 체중에서도 허리둘레가 클수록 사망률이 높아졌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이 2009~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검진수검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20세 이상 2,326만여명을 조사한 결과, 허리둘레가 클수록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둘레 측정하기

연구팀은 허리둘레를 남성은 85∼90㎝(33.5~35.4인치), 여성은 80∼85㎝(31.5~33.5인치)를 기준으로 하고, 허리둘레를 5㎝(약 1.96인치) 간격으로 6그룹으로 나눠 조사했다.

그 결과 허리둘레가 5㎝ 증가할 때마다 사망위험률이 1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의 경우 그 경향이 뚜렷했고 일반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되는 정상 체중이나 과체중인 경우에도 허리둘레가 남성 90cm 이상, 여성 85cm 이상인 복부비만일수록 사망률이 높아졌다.

연구팀은 “허리둘레가 증가하는 것은 복부지방 특히 내장지방이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허리둘레가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중 하나인 만큼 허리둘레가 늘어나는 변화가 있다면 특별히 이상이 느껴지지 않더라도 의료기관을 찾아 검사 및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국내 항생제 소비량 여전히 많다, OECD 평균의 1.6배
이전글 : 정크푸드를 많이 먹으면 뇌가 작아진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