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생기에 발생이상으로 인하여, 설소대가 정상에 비해 짧고 넓으며 혀끝 가까이 붙어있어 혀의 운동장애를 초래하는 것입니다.


증상
 
대개 우유를 먹을 때나 식사를 할 때에는 지장이 없으므로 1세 미만에서는 모르고 지내다가 말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라'음의 발음장애를 초래하여 알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 할아버지, 할머니 등의 발음을 분명하게 하지 못합니다.)
혀를 내밀어 도 앞이를 넘어오지 못하고, 내밀 때 혀등의 중앙이 아치상으로 굽어지게 됩니다. 또한, 혀의 운동에 의한 설소대의 이상긴장으로 아래 앞이 (하악중절치)가 벌어지게 됩니다.


치료
 
치료방법은 수술을 해주어야 하는데 말을 배우기 전에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1세 이후에 '라'음의 구음장애가 나타나서 선천성 설소대 단축증이 의심되면 즉시 이비인후과를 찾아 수술을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말을 다 배우고 나서 발음이 굳어 진 다음에 수술을 시행하게 되면 굳어진 발음을 교정하기가 어렵게 됩니다.
수술은 설소대를 당겨 옆으로 절단한 다음, 이 창상을 가로로 봉합하는 설소대 절제술을 시행합니다. 수술은 간단하며 시기를 놓치지 않고 수술을 해 주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