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이란?

외부의 소리 자극이 없는 데도 불구하고 귀에서 소리가 들리는 현상을 이명, 혹은 "귀울림"이라고 합니다. 정상인에서도 가끔 귀에서 소리가 나는 수도 있지만 이명 현상이 꾸준하게 있으면 문제가 됩니다.

이명의 주파수는 대개 3,000-5,000 Hz의 고음에서 나타나며 20 dB 이하의 이명도 많습니다. 소리는 저음일 때는 물소리, 바람소리 등으로 들리며, 고음조일 때는 매미 우는 소리, 금속성의 소리, '삐' 소리 등의 소리을 경험하게 됩니다. 어느 때나 계속해서 귀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어떤 때 특히 소리가 더 심하게 들리기도 합니다. 밤에 주위가 고요한 상태에서 흔히 이명은 더 큰 소리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명과 동반되는 다른 증세로는 난청이 가장 많고 어지럼증, 두통 등이 함께 따라 올 수 있습니다.

이명의 종류

이명은 환자만이 느껴지고 주의사람은 들을 수 없는 "주관적 이명"이 있고 진찰을 하는 의사도 직접 환자의 이명을 함께 들을 수 있는 "객관적 이명"이 있습니다.

"주관적 이명"은 다시 고막성 이명과 추체골성 이명(추체골은 달팽이관, 전정기관이 들어 있는 속귀를 이루는 뼈)으로 나누게 됩니다. "중이염"의 예처럼 귀에서 소리를 전도하는 경로에 이상이 생겼을 때 고막성 이명이 생깁니다. 평소에는 주변 환경으로부터 유입되는 소음에 의해 안 들리던 고막, 혈관, 근육에서 나는 소리들이 비정상적으로 들리는 것을 말하며, 이 때는 마치도 맥박이 고동 치는 것처럼 이명이 들리게 됩니다.

추체성 이명은 소리감각 신경에 이상이 생겨 신경자체 문제로 인해 청력이 떨어진 경우에 들리는 이명입니다. 달팽이관의 변형으로 소리 자극이 저절로 발생하거나 청신경(소리를 듣는 역할을 하는 신경)의 과민상태로 인하여 소리가 들리는 것을 추체성 이명이라고 부릅니다. 이 경우에는 지속적 혹은 간헐적으로 들릴 수 있으며 소리의 강약에 변동이 있습니다.

이명의 치료

일단 귀에 원인이 있어 이명이 생긴 것으로 의사가 판단을 하면 괜히 뇌의 심각한 이상이 아닐까 겁낼 필요는 없습니다. 대개 귀에 이명의 원인이 있으면 밤에 잠을 충분히 자게 하여 이명을 느낄 수 없도록 하기 위해 진정제 같은 약을 처방받게 됩니다. FM 라디오를 틀어 놓고 자면 이 소리가 귀에 더 잘 들리므로 이명소리는 잘 안 들리게 됩니다. 적인 소리 치료로 소위 소리 마스크를 귀에 씌워 이명보다 스트레스를 덜 주는 소리를 대신 듣게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두 번째 남이 함께 들을 수 있는"객관적 이명"의 원인으로는 뇌로 들어가는 동맥혈관의 부분적인 확장, 중이(겉귀와 속 귀의 중간 부분)속에 생긴 혈관의 혹, 불안정한 턱 관절, 연구개 근육의 발작성 경련 등이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이비인후과 의사의 적인 진찰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